찌꺼의 여행일기

죽은 자들과 함께 본문

시선과 기억

죽은 자들과 함께

걷고있는 찌꺼 2019.02.22 08:30

-파리 페르라세즈 묘지-

도시에서 묘지는 마치 섬같은 곳이다.
그 도시가 관광으로 유명한 곳이라면, 더더욱 적막 속에 오롯이 떠 있는 섬속을 거니는 느낌이다.

여행을 하면서 묘지를 구경하는 건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데, 이런저런 이유로 늘 묘지를 찾게 된다.
좋아하는 작가를 만나기 위해서도 가고, 특별한 풍광 때문에 찾기도 하고...
한번은 건강에 효험이 있다고 전해지는 성녀의 무덤가 흙을 푸러 가기도 했다.
그러다 보니, 묘지도 여행 중 꼭 들르는 장소 중 하나가 되었다.

죽은자들 곁을 거닐다 보면, 삶과 죽음의 경계가 그렇게 넓지 않다는 걸 느낀다. 
적막하기만 한 무덤, 그들 곁에서 죽음이 주는 평화는 이런 느낌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한다.

적막한 평화...


'시선과 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바다, 저 너머에 두고온 것이 너무 많아!  (0) 2019.02.26
여행객의 가방  (0) 2019.02.23
죽은 자들과 함께  (0) 2019.02.22
선사시대유적을 찾아가는 길  (0) 2019.02.21
집으로 가는길  (0) 2019.02.19
뒤돌아보기  (0) 2019.02.19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