찌꺼의 여행일기

휴식 본문

시선과 기억

휴식

걷고있는 찌꺼 2019.02.28 01:43

프랑스 서북부 에메랄드 해안에서


해안에 난 오솔길을 따라 한참을 걸었다. 
숨을 돌리며, 돌 위에 잠시 앉아있었는데 

하늘과 맞닿은 바로 그지점에 

내가 있었다.

'시선과 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봄, 프랑스 숲길  (0) 2019.03.08
땅의 끝, 새로운 세상이 시작되는 곳  (0) 2019.03.02
휴식  (0) 2019.02.28
바다, 저 너머에 두고온 것이 너무 많아!  (0) 2019.02.26
여행객의 가방  (0) 2019.02.23
죽은 자들과 함께  (0) 2019.02.22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