찌꺼의 여행일기

지난 추억 되돌아보기 본문

시선과 기억

지난 추억 되돌아보기

걷고있는 찌꺼 2019.03.13 11:50

프랑스 몽펠리에(Montpellier)



추억의 장소에서 바라보는 건 도시의 풍경이 아니라 지난 추억들이다.
먼 시절, 대륙을 횡단해 프랑스까지 온 것은 순전히 세월을 훌쩍 넘어야 했기 때문이었다.
그리고 정말 거짓말처럼 세월이 지났다. 
살아서 그 긴 세월을 다 빠져나왔다.
결코 지나가지 못할 것 같은 긴 세월을 빠져나와, 내가 

살아 있다.

'시선과 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'생말로'(Saint-Malo) 성벽위 걷기  (0) 2019.03.22
에딘버러(Edinburgh)의 슬픈 골목길  (0) 2019.03.15
지난 추억 되돌아보기  (0) 2019.03.13
바람속을 걷다  (0) 2019.03.11
여행지에서 길잃기  (0) 2019.03.10
봄, 프랑스 숲길  (0) 2019.03.08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