찌꺼의 여행일기

한 폐사지 위에서 본문

시선과 기억

한 폐사지 위에서

걷고있는 찌꺼 2019.05.23 01:00


경주 황룡사지에서


건물의 주춧돌과 불상을 받쳐 놓았던 받침석들만 남은 폐사지는 수천년 전 이 절의 규모가 얼마나 크고 웅장했을지 가늠할 수 있을 것 같다.
시절이 바뀌고 세월이 흘러 덩그러니 흔적만 남은, 지금은 들풀로 우거진 폐사지 위를 거닐었다.

맨들맨들해진 바위들과 바위 틈을 깨며 돋아난 들풀을 보니,

세월이, 들풀이 얼마나 강한지 알겠다.  

'시선과 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해변의 구름속으로  (0) 2019.05.25
페허가 된 성터에서  (0) 2019.05.24
한 폐사지 위에서  (0) 2019.05.23
벼룩시장에서 반짇고리 뒤적이기  (0) 2019.05.22
맑은 봄, 관악산에서  (0) 2019.05.15
페허가 된 성터를 거닐며  (0) 2019.05.14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