찌꺼의 여행일기

강화도 동막갯벌에서 본문

시선과 기억

강화도 동막갯벌에서

걷고있는 찌꺼 2019.05.29 08:30


저만치 물이 빠진 너른 갯벌 위를 맨발로 걸어 보았다.
발가락사이로 진흙의 느낌이 너무 좋다. 
그리고 갯벌에 터를 잡고 살아가는 생명체들이 너무 많다는 것에 또 놀란다.
그러다 고개를 들면, 이 너른 벌판의 생명들이 뿜어내는 생명력으로 어찔어찔 현기증이 일 듯하다.

그들과 함께 바로 여기에, 내가 살아 있다. 




'시선과 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강화도 동막갯벌에서  (0) 2019.05.29
황매산 능선을 걷다가  (0) 2019.05.28
해변의 구름속으로  (0) 2019.05.25
폐허가 된 성터에서  (0) 2019.05.24
한 폐사지 위에서  (0) 2019.05.23
벼룩시장에서 반짇고리 뒤적이기  (0) 2019.05.22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