찌꺼의 여행일기

프랑스의 공동묘지 둘레길 산책 본문

추억여행

프랑스의 공동묘지 둘레길 산책

걷고있는 찌꺼 2019.07.02 23:49

​이곳은 프랑스 릴(Lille) 시내 동쪽 끝에 위치해 있는 공동묘지 둘레길이다.

이 공동묘지는 묘지 안이 훤히 들여다 보이는 철책으로 담장이 둘러져 있다.

20년 전 이 도시에서 유학을 할 때, 빙 둘러져 있는 이 담장을 따라 조깅을 했었다.

약 10km 쯤 되는 묘지 둘레를 달리다가 걷다가 하면서 정말 많이 달렸다. 

​그런 덕에 나는 릴에 올 때마다 이 묘지 둘레를 꼭 다시 걷곤 한다.

옛날처럼 뛰지는 않는다.

​철책 너머로 언뜻언뜻 보이는 묘지를 바라보며, 걷기도 하고 달리기도 했던 그 때를 생각하면서 꼭 다시 찾는 추억의 장소이다.

지난 늦가을, 릴을 다시 방문했을 때도 어김없이 이 공동묘지를 찾았다.

옛날처럼 울타리가 쳐진 둘레길을 끝까지 걸었는데, 이번에는 묘지 안을 들어가 보기로 했다.

그러고 보니, 그렇게 자주 이 근처를 오갔지만 한번도 묘지 안을 들어가지 않다는 것을 생각해냈다.

여행을 가면, 그 도시의 묘지를 빼놓지 않고 방문하면서 살고 있는 마을의 조깅코스였던 묘지는 한번도 들어가지 않았다는 것이 참으로 신기한 일이다.

​보슬비가 내리고 잠깐 갠 뒤라, 여전히 하늘은 흐렸고 길은 비에 젖어 있었다.

관을 덮은 화강암들과 무덤 사이의 포장된 길이 비에 젖어 검은빛을 띠었다.

​프랑스의 묘지는 대부분 이런 풍경이다.

십자가와 죽은자를 추모하는 글들과 사진, 장신구들이 놓여 있다.

위 사진속 묘지는 사람들이 발길이 끊긴지가 꽤 되어 보이는 쓸쓸한 무덤 모습이다.

​마침, 내가 이 묘지를 찾았을 때는 만성절이 막 지난 뒤였던 때라, 묘지에는 방문객들이 사다 놓은 꽃이 정말 많았다.

​그러나 방문객이 없다고 해서 슬퍼하지 말라는 듯, 묘지 곳곳 공터에는 꽃들이 가득 피어있었다.

​이름도 알 수 없는 낯선 꽃들이 마치 양탄자처럼 펼쳐져 있는 것이다.

​그렇게 잠시 묘지안을 거닐었다.

추억의 장소는 이렇듯 낯선 새로운 여정을 만들고 그 길을 따라 여행이 이어진다.

비가 다시 곧 쏟아질 것 같다.


'추억여행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프랑스의 공동묘지 둘레길 산책  (0) 2019.07.02
베슈렐(Bécherel)의 책방골목  (0) 2019.05.14
프랑스의 벼룩시장 나들이  (0) 2019.05.01
추억속 참나무 산책로  (0) 2019.02.28
추억의 향나무 조각  (0) 2019.02.26
추억의 창문이야기  (0) 2019.02.23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