찌꺼의 여행일기

봄, 프랑스 숲길 본문

시선과 기억

봄, 프랑스 숲길

걷고있는 찌꺼 2019.03.08 00:51


봄, 프랑스의 숲은 겨우내 내린 비로 온통 진흙탕이다.
길 가장자리, 덜 질척거리는 곳을 골라 조심스럽게 숲을 걷다가 고개를 들면

너무 숲 깊숙히 들어오지 않았나 하는 걱정에 불현듯 두려움이 일었다.

그러나 이런 공포심에 가슴 졸이며 서둘러 숲을 돌아나오면, 늘 몇 발짝 가지 않아 찻길이나 마을어귀가 나오곤 했다.

'시선과 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바람속을 걷다  (0) 2019.03.11
여행지에서 길잃기  (0) 2019.03.10
봄, 프랑스 숲길  (0) 2019.03.08
땅의 끝, 새로운 세상이 시작되는 곳  (0) 2019.03.02
휴식  (0) 2019.02.28
바다, 저 너머에 두고온 것이 너무 많아!  (0) 2019.02.26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