찌꺼의 여행일기

바람속을 걷다 본문

시선과 기억

바람속을 걷다

걷고있는 찌꺼 2019.03.11 16:29


스코틀랜드의 '에딘버러'(Edinburgh)에서 
도시를 휘감고 있는 엉겅퀴꽃 장식에,
상점마다 가득 쌓여있는 알록달록 체크 모직천들에,
좁고 긴 골목길에, 
온통 마음 빼앗겼지만 그럼에도 가장 내 마음을 사로 잡은 건 '홀리루드 파크'(Holyrood Park)다. 

에딘버러를 또 간다면, 그건 바로 그곳에 다시 가고 싶어서일 것이다.




'시선과 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에딘버러(Edinburgh)의 슬픈 골목길  (0) 2019.03.15
지난 추억 되돌아보기  (0) 2019.03.13
바람속을 걷다  (0) 2019.03.11
여행지에서 길잃기  (0) 2019.03.10
봄, 프랑스 숲길  (0) 2019.03.08
땅의 끝, 새로운 세상이 시작되는 곳  (0) 2019.03.02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