찌꺼의 여행일기

에딘버러(Edinburgh)의 슬픈 골목길 본문

시선과 기억

에딘버러(Edinburgh)의 슬픈 골목길

걷고있는 찌꺼 2019.03.15 00:56


관광객으로 넘치는 '에딘버러'(Edinburgh) 시내는 조금만 발길을 돌리면, 아주 좁고 가파른 골목길이 너무 많다.
처음 이 골목들을 발견했을 때는 너무 아름다워, 펄쩍거리며 골목을 누비고 다녔다.
그러나 과거 이곳에서 행해진 잔인하고 비인권적인 사건을 알게 되면서는... 
너무 슬프다.
에딘버러의 골목들은 과거 가난한 사람들의 삶의 흔적을 잘 보여주고 있다. 
골목 한가운데 서면 그들의 처연한 눈빛이 느껴진다. 

슬픈 골목길...

'시선과 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성벽위 꽃이 지는 아침  (0) 2019.03.24
'생말로'(Saint-Malo) 성벽위 걷기  (0) 2019.03.22
에딘버러(Edinburgh)의 슬픈 골목길  (0) 2019.03.15
지난 추억 되돌아보기  (0) 2019.03.13
바람속을 걷다  (0) 2019.03.11
여행지에서 길잃기  (0) 2019.03.10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