찌꺼의 여행일기

페허가 된 성터에서 본문

시선과 기억

페허가 된 성터에서

걷고있는 찌꺼 2019.05.24 22:39


스코틀랜드 내륙 깊숙히 들어갔다.
신비의 동물 '네씨'가 산다고 소문난 네스 호숫가, 폐허로 남은 성터를 거닐며 이 땅을 생각했다.

스코틀랜드는 어디를 가나 너무 슬프다.



'시선과 기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황매산 능선을 걷다가  (0) 2019.05.28
해변의 구름속으로  (0) 2019.05.25
페허가 된 성터에서  (0) 2019.05.24
한 폐사지 위에서  (0) 2019.05.23
벼룩시장에서 반짇고리 뒤적이기  (0) 2019.05.22
맑은 봄, 관악산에서  (0) 2019.05.15
0 Comments
댓글쓰기 폼